island of Fakarava
볼 때마다 처음 사랑에 빠지는 듯한 섬

파카라바

파카라바(Fakarava)

파카라바는 프렌치 폴리네시아에서 두 번째로 큰 환초섬이며, 라군 주변에 고리를 형성하는 작고 아름다운 섬들을 알아차리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라군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결국 눈길을 주게 되고 매혹될 것입니다. 라군에는 순수함이 있고, 해안 근처의 해양 생물들에게는 조용한 우아함이 있습니다. 아마 파카라바의 라군을 볼 때마다 처음 본 것 같은 느낌을 받을지도 모릅니다. 이곳은 흠잡을 데가 없는 곳이기도 합니다. 부겐빌레아가 줄지어 서있는 길, 밝은 산호 교회, 예스러운 집, 빵집 및 식당이 있는 이 작은 마을에서의 생활은 유네스코 생물권 보호 구역을 둘러싸고 있는 맑은 바닷물 위에 머무는 것과 같은 느낌을 줍니다.

파카라바 섬에 대하여

806명의
거주민
6 SQ. MI. / 15 KM²의
면적
로토아바(ROTOAVA)
행정 중심지
1시간 10분의
타히티로부터 비행시간

파카라바에 머물러야 하는 이유

유네스코 생물권 보호 구역

파카라바의 육지와 수중 야생 동물은 희귀종이며, 고유종으로 보호된 종을 포함하고 있어 주목할 가치가 있습니다. 파카라바는 공식적으로 유네스코 생물권으로 지정되어 있어 때묻지 않은 자연 환경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보호의 목적 중 하나는 천연 자원 보존과 인간에 의한 개발을 조사, 감찰, 현지인 교육 및 훈련 등을 통해 조화로운 방법으로 결합하는 것입니다.

놀라운 수중 세계

“아름답다” 또는 “멋지게 만들다”라는 의미를 지닌 파카라바는 수면 위와 아래가 모두 아름답습니다. 화사한 산호와 신성하고 따뜻한 물이 특징인 경이로운 라군과 사랑에 빠지기 위해 필요한 것은 간단한 스노클링 장비뿐입니다. 전 세계의 다이버들은 이곳 파카라바에서 거대한 산호 헤드, 수천 마리의 물고기 떼, “벽”을 이루는 상어들, 그밖에 경험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꿈꿉니다!

“블루 마티스(Bleu Matisse)”의 영감이 된 섬

유명한 프랑스 화가인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 1869-1954)는 색채가 자신을 자유롭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1930년에 타히티에서 3 개월을 보냈으며, 파카라바까지 탐험했습니다. 그는 파카라바 라군의 무한한 다양성과 푸른 색조에 매료되었고, 새로운 창의적이고 예술적인 움직임에 대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곳에서는 모두가 스스로의 영혼을 위한 시각적인 치료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